아파트 분양권 1가구 2주택 확실하게 챙기자

임대주택 자격 상실

요즘 하루하루가 어떻게 지나가는줄 모르겠어요

지난번 이야기 한것처럼 오늘 주제는 부동산에 관한 내용을 유쾌하게 게시하겠습니다.

지금 커뮤니티에서 많이 언급되는 부동산 내용이에요.


기재부 부동산 정책 자체 평가 ‘미흡’.

차주단위 DSR 적용으로 6억 이하 인기 높아져.

노후주택 많은 지역 신규 분양 소식에 ‘귀 쫑긋’.


위와 같은 이야기들이 들려오고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래요.

이번 포스팅 내용이 여러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분양 1순위 조건으로 아파트를 분양받는방법에 대해 이야기드릴게요.

원하는 분양받으려면 최근 뉴스 기사 등 다양한 분양정보를 습득하는 것이 매우 중요 하답니다.

먼저 분양우선순위 매물의 주소지에 나의 등본주소이어야 해요.
간단하게 알려드리면 부산이나 대구에 거주하는 자가 서울 아파트 분양 1순위 조건에 해당이 되려면 서울지역에 주소를 옮겨야 하며 1년 이상 거주를 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일년 이내로 거주하였다고 해도 선착순과 같은 비슷한 호나경이라면 분양항목을 만족할수가 있습니다.
기본적인 분양 1순위는 청약 통장 납입금액 및 가입기간과 세대주 위주로 분양순위가 정해지게 됩니다.

각지역마다 예치금이 상이하며 청약통장에 일정금액 이상 있으면 어느 지역이던 쉽게 우선순위 조건에 해당됩니다.


임대아파트조건

과열지역의 경우 조정지역 대상으로 다르게 볼수가 있습니다.
투기과열지역이나 청약과열지역은 세대주만 신청이 가능하니 참고해주시길 바랍니다.

청약 과열지역이 아닐경우에는 세대원도 신청가능하고 신청 기본 조건은 주택이 없는것입니다.

우선순위를 위해서는 주택을 보유하고 있지 않아야만 혜택을 받을수있습니다.
청약신청 전 내청 약점수가 궁금하다면 포털 검색창에 청약홈 검색 후 청약 가점을 한번 체크해보시길 바랍니다.

무엇보다 분양이 중요한 이유를 알아보겠습니다.
부동산 초보에게 특정 지역의 주택에 대한 시세를 판단하기는 어렵습니다.

판단을 할수있는 이유는 바로 경험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설프게 오래된 아파트를 구매하는 것보다는 분양을 추천하는 겁니다.

임대건설 회사는 시공 임금 인건비 원자재 수익 등을 고려하여 분양을 결정하는데요.

주변의 시세를 정확히 파악해야만 올바른 선택을 하게됩니다.

누구나 흡족할 결과를 얻기위해선 주변 시세와 분양가가 크게 다르지 않아야만 합니다.

새아파트를 선택해야 하는 배경에는 주변 환경 역시 무시할수가 없는 것이죠.
당연히 오래된 아파트 보고 동일한 전용면적 대비 더 좋은 방 배치 방 개수 동선에 편리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임대주택 면적

그리고 단지내에 다양한 최신 인프라가 자리잡음 으로써 환경에서의 차이도 크답니다.

무엇보다 오래된 건물의 경우 이사후에 얼마 지나지 않아서 다양한 문제가 나타납니다.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유지 보수 비용이 천차만별이죠.

분양을 받으면 이로운 점으로 일정기간 무상으로 보증을 해주는 서비스기간이 있기 때문에 하자 발생 건에 대해 마음편하게 요구를 할수가 있습니다.

중요한 요소중 하나는 아무래도 분양 비용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갈수록 오르는 부동산 분양가는 너무나 비싸죠.
그런데 분양을 받게 되면 중도금 대출 잔금 대출 등 다양한 대출을 낮은 이율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적은 비용으로 차근차근 빚을 갚아가며 내 집에 있는 빚들을 없앨 수 있습니다.
또한 운이 좋다면 시세가 상승해서 차익을 얻을 수도 있겠죠.

뉴스에서도 자주 나오는 이야기가 바로 부동산 재테크라고 생각하는데요 사실 맞는 일입니다.

이번 시간에 알아본 내용은 이만 글을 마칠게요.

많은 분들이 좋아한 소식
무언가를 시작할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은 말은 그만하고 그냥 행동으로 옮기는 것이다.

#lh공사 임대주택 서울
#아파트 분양 입양

 

 

 

더보기

이곳에서 보다 많은정보를 얻을수 있습니다.

일부 글에 제휴링크가 포함될수 있고 파트너스 및 제휴활동으로 소정 수수료를 받을수 있습니다.

본 블로그는 공식블로그가 아니며, 단순 정보를 전달하며 정확한 정보는 공식 사이트/블로그 홈페이지 정보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